[북리뷰] 에어비앤비 스토리

대만여행 와서 하라는 여행은 제대로 안 하고(역시나 5월말 대만 여행은 너무 더워요. 대만은 3월에 와야 하는 도시였어요.) 그냥 중간중간에 카페나 찻집(진짜 찻집)에서 책을 계속 보고 있습니다. 새로 산 리디 페이퍼 역시 제대로 한 몫하고 있는데요. 이번에 리디 페이퍼 통해서 읽은 책은 에어비앤비 스토리입니다. 특별히 이번에 리디에서 발표한 RIDI Design System의 UX writing 원칙에 따라 책 제목은 아무 것도 붙이지 않았어요.

에어비앤비 사랑할 가치가 있는 회사

사실 에어비앤비는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서비스이자 회사인데요. 사실 책을 보고 났더니, 내가 좋아하는 에어비앤비는 에어비앤비의 창업자들이 얘기하고 만들고 싶어했던 제대로 된 에어비앤비가 아닌가?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 특히나 내가 지금까지 머물렀던 제주도의 새끈한 에어비앤비 숙소와 도쿄 오모테산도 인근의 장소, 오사카의 그곳들, 서울에서도 한 번씩 지인들과 함께 빌려서 놀던 곳들에서 진정으로 내가 에어비앤비의 커뮤니티 문화를 제대로 향유한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.

내 에어비앤비 여행들
에이비앤비 숙소들

물론 도쿄에서 지냈던 곳은 진짜 일본의 가정집이었고, 전형적인 일본의 고급 맨숀 거주하는 젊은 가족과 시간을 어느 정도 함께 보낼 수 있었다는 점에서는 일정 부분 커뮤니티 문화에 젖어들었다고 볼 수는 있었지만…충분하지는 않은 것 같았어요. 그 점에서 저는 오히려 책을 읽고 나서 좀 더 에어비앤비를 제대로 써봐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.

특히 책 중간중간에 실존 일문들이 에어비앤비에 대해서 한 얘기들이 나오던데, 저는 이 말이 정말 인상적이었어요.

우버는 거래 지향적인 기업입니다.
반면 에어비앤비는 인간 지향적인 기업입니다.

– 엘리샤 쉬라이버

동시기에 공유경제라는 이름으로 함께 핫했던 두 회사였지만..IPO 직후부터 주가가 쭉쭉 빠지는 우버를 생각하면 어느 정도 맞는 말 같기도 합니다. 물론 에어비앤비 역시 올해 IPO를 기다리고 있기에 우버처럼 될 수도 있을 겁니다.

그런데 난관을 해결한 진짜 방법이 뭐야?

하지만 이런 에어비앤비에 대한 저의 사랑(?)이 반영되어 책에 대한 인상 자체가 좀 더 좋아졌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이 책의 만듦새는 좀 엉성합니다. 에어비앤비는 여전히 문제가 계속 발생하는 회사이면서, 동시에 계속해서 그들만의 기록을 경신해 나가는 회사이기도 합니다. 하지만 이 책에서는 에어비앤비가 이런 이슈를 겪었다. 하지만 <CEO인 브라이언 체스키가 이 문제를 그냥 가엽게 여기지 않고 열심히 해결하기 위해서 진심으로 노력하고 있다.> 가 지속적으로 반복됩니다. 뭐랄까… 동일한 상황이 반복되고, 유사한 서사가 반복되기만 한달까요?

오히려 이런 내용이 계속 반복되니까..아 또 작가가 에어비앤비 칭찬한다. 오 에어비앤비 지금 고난을 겪고 있다. 아 또 해결하나 보다. 이렇게 생각하게 되더라고요. 아무래도 회사 홍보를 위해서 작성되는 책이라서 그런가 끝까지 가지 못하고, 좀 아쉽게 마무리 되는 감이 큽니다.

그래도 좋은 책입니다.

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완독과 정리독을 할 정도의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. 하지만 이 책의 장점 중 하나는 비전, 미션, 핵심가치, 조직문화 같은 어떤 사업의 정신적 근간을 이루는 것에 대한 에어비앤비 경영진의 집착과 노력, 쏟아붓는 시간/자원의 크기를 보면서 지속적으로 우리 회사의 비전, 미션, 핵심가치, 조직문화 등에 어느 정도 시간을 써야 할 것인지 감을 잡기에 좋다는 점입니다. 사실 이 정도의 회사를 만든 사람들이 보통 똑똑한 사람들이 아닐텐데도, 이들이 문화, 비전 등에 사용한 시간과 자원을 보면 엄청 나거든요. 비전이라는게 비전워크샵 한 번만에 딱 나오는게 아니라는 점을 대표님들이 알아주시면 좋겠습니다.

또한 창업자 조 게비아의 이야기, 특히 리더로 성장하면서 겪게 된 성장통에 대한 이야기는 모든 관리자라면 대부분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. 전 그의 에피소드 중 나온 단 하나의 문장이 계속 꽂혔습니다.

“오늘 제가 들어야 할 나쁜 소식이 있나요?”

담주부터 매니저로 출근을 하니까…다른 매니저들이 하고 있는 모든 일들에서 계속 힌트를 구하고자 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. ㅠ 특히 ‘코끼리, 죽은 물고기, 배설’은 정말 좋은 내용이었고, 더 스터디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.

개인적으로 지난 주에 포스팅했던 26주간의 블로그 글쓰기와 동시에 진행하고 있는 개인플젝이 바로 매주 책 2권 이상(무협/판타지 제외하고)을 읽는 것이었습니다. 다행히 금주에는 <에어비앤비 스토리>, <다시 부동산을 생각한다.> 이 두권을 성공적으로 읽었는데요. 담주에는 아마도 레이달리오의 <원칙>, 박정준님의 <나는 아마존에서 미래를 다녔다.> 이 두권을 읽고 북리뷰 글을 쓰고자 합니다. 그럼 다음에 또 만나요~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